전해철 “일주일간 수도권 비중 77.8%…전국 확산 우려”

뉴시스

최근 일주일(9.12∼18)간 수도권의 코로나19 확진자 비중이 전체의 8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이동 자제 및 최소화를 거듭 호소했다.

전해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2차장은 19일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일주일간 수도권의 확진자 규모는 일평균 1384명으로, 그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며 “확진자 비중 또한 77.8%로, 7월 둘째 주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전 2차장은 이어 “이번 추석 연휴 기간 지난해 대비 약 3.5%가량 이동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수도권 감염의 전국 확산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동자제는 물론 모임 시간도 최소화해달라”고 당부했다.

전 2차장은 연휴 기간 검사체계 등과 관련해 “정부와 자치단체는 이번 연휴 기간 빈틈없는 진단검사 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500여개의 선별진료소를 운영한다”며 “귀향·귀경길 진단검사 활성화를 위해 주요 버스 터미널과 기차역 등 교통요충지 17곳에도 임시 선별검사소를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자가격리자 규모가 11만8000여명에 이르는 가운데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자치단체 전담 공무원도 6만3000명 규모로 24시간 운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 2차장은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전국 282개 예방접종센터와 1만4000여개 위탁의료기관의 접종역량을 극대화해 백신 접종 속도를 더욱 높여 나가겠다”며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될 18세에서 49세 연령층의 2차 접종을 안정적으로 진행한다면 10월 말까지 전 국민의 70% 수준에 대한 접종 완료를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2차장은 아울러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전자예방접종 증명서 쿠브앱(COOV)의 기능 향상 및 전자증명서와 여권 정보 간 연계성 강화 등을 통해 편의성도 높여가겠다고 전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