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 무사 귀환…지구 15바퀴 돌며 식사·실험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지구 궤도 비행에 나섰던 민간인 4명이 지구로 무사히 귀환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미국 언론은 우주 관광객 4명이 18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시간 오후 7시쯤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스플래시다운(우주선이 지구로 귀환할 때 낙하산으로 속도를 줄이면서 바다에 착수하는 방법)으로 착륙했다고 보도했다.

지구로 돌아온 우주 관광객은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과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 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다.

이들은 지난 15일 밤 스페이스X ‘크루 드래건’을 타고 우주로 향했다.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160㎞ 더 높은 지점에 도착한 이들은 사흘 동안 매일 지구를 15바퀴 이상 돌았다.

당초 목표 고도는 575㎞였으나 실제로는 585㎞ 지점까지 도달했다. 이는 1972년 종료한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아폴로 계획 이후 인류가 도달한 우주 공간 중 가장 먼 곳이다.

관광객들은 자동으로 제어되는 우주선 내에서 단체 사진을 찍었고 세계 최대 음원 업체 스포티파이가 제공한 노래를 듣거나 피자와 샌드위치, 파스타, 양고기로 식사를 하며 여행을 즐겼다.

우주정거장에서 영화를 찍는 방안을 구상 중인 스타 배우 톰 크루즈와 교신하며 우주 체험을 공유했고 지구 귀환 직전 셈브로스키가 우주선 내에서 SF 코미디 영화 ‘스페이스 볼’을 감상하는 장면도 목격됐다.

이들은 또 미국 아동 병원과 어린이 환자를 돕기 위한 자선 모금 활동을 벌였고 우주 환경이 아마추어 여행객에 미치는 영향을 관찰하기 위해 몇 가지 과학 실험도 진행했다.

스페이스X 미션 컨트롤팀은 “여러분의 이번 임무는 우주가 우리 모두를 위한 곳이라는 사실을 세계에 보여줬다”고 환호했고 아이잭먼은 “우리에게 굉장한 놀이기구였다”고 화답했다.

스페이스X는 수요가 있다면 1년에 5~6차례 관광선을 올려보낼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유료 고객을 우주 정거장으로 실어나르는 코스의 우주 관광은 벌써 4건 예약이 완료됐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는 착륙 직후 승무원들에게 축하 메시지를 트위터를 통해 남기기도 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