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헬스산업 육성 법제화 토론회


사단법인 한국디지털헬스산업협회(회장 김형욱)는 정태호 의원과 함께 ‘디지털헬스산업 육성 및 법제화 필요성’을 주제로 지난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교육시설안전원 대회의실에서 토론회를 개최했다.

토론회에는 디지털헬스 스타트업인 휴레이포지티브의 민경필 사업본부장과 김앤장법률사무소의 김의석 변호사가 참석해 디지털헬스의 산업적 특수성과 법적 지위에 대해 각각 발제하고, 디지털헬스산업계 CEO들과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가 토론자로 참여해 디지털헬스산업 육성을 위한 법제화 필요성에 관해 토론했다. 토론의 좌장은 편웅범 서울대 치의학 대학원 교수가 맡았다.


민경필 본부장은 발제에서 의료, 금융, 제약 등 이종산업과 융합하는 디지털헬스의 고유한 산업적 특수성을 제시하고, “디지털헬스산업은 디지털 혁신에 따른 영향도가 높고, 기술 요소와 접목을 통해 가치확장 속도와 볼륨이 매우 크다”고 강조했다.

디지털헬스산업은 정보와 기기, 소프트웨어, 시스템, 플랫폼 등에 적용된 디지털 기반 기술을 건강정보와 융합하는 종합서비스산업이다. 보건의료는 물론, 통신, 보험, IT 등 다양한 이종산업과 융합하며 서비스 혁신을 이끌고, 코로나 범유행으로 유발된 비대면 사회에 대응할 필수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정 의원은 “정부가 디지털 뉴딜로 디지털헬스산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고 있지만, 법률적 토대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법제화를 지원해 디지털 헬스 기업의 법적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산업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크다”고 했다.
(사진=디지털헬스산업협회 제공)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