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서울역서 만난 윤석열-최재형…유승민은 박정희 생가

국민의힘 윤석열(오른쪽), 최재형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각각 시민들에게 명절 인사를 하던 중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9일 서울 중구 서울역을 찾아 추석 민심 잡기에 나섰다. 두 후보는 시민들과 명절 인사를 나누던 중 서울역 대합실에서 마주쳐 인사하기도 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어느 때보다도 힘든 명절이기 때문에 고향 가는 분들 위로도 해드리고 편안한 명절 되시라는 말씀을 드리려 나왔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즐거운 추석 연휴임에도 생각보다 즐거운 명절의 모습이 아니었다”면서 “우리 국민 모두가 참 많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다”고 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에서 시민들에게 추석 명절 귀성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추석 연휴를 맞아 19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 앞에서 아내인 이소연 씨와 함께 귀성객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국민의힘의 또 다른 대선 경선 예비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은 이날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가 우리공화당 지지자 등으로부터 욕설·비난을 받았다. 이들은 유 전 의원이 생가에 들어가지 못하도록 입구를 막아서 한 시간여가량 대치했다.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했다가 이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연합뉴스

참배를 마친 유 전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올려 “정치를 하기 오래 전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을 존경했다. 이 나라를 오랜 가난으로부터 해방시킨 그분의 업적은 역사에 길이 남을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