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성일종 ‘기자 욕설’ 논란에 “언론 탄압 몸소 보여줘”

지난 4월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이해충돌방지법안 관련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제2소위원회에서 성일종 소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의 언론사 기자 상대 욕설 논란에 대해 “언론 탄압을 몸소 보여주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한준호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성일종 의원이 최근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에 태안고속도로 노선이 포함된 것에 대해 지역 언론사가 기사를 쓰자, 기자에게 태안군수를 ‘죽여버리겠다’는 협박과 욕설을 퍼부으며 위압적으로 기사 수정을 요구했다”며 “군부독재 시절에나 어울릴 법한 언론 탄압”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서산·태안지역위원회는 성 의원이 한 지역 언론사 기자에게 가세로 태안군수를 거론하며 ‘죽여버리겠다’는 등의 막말을 했다고 지난 18일 폭로했다. 지역위는 성명서에서 성 의원이 지난 17일 기자와 전화 통화 중 ‘내가 가세로 죽여 버릴 거야. 이 XX 한 것도 없는데’ ‘태안고속도로를 누가 했는데, 너 기사를 그렇게 쓰냐’ 등의 발언을 하며 수정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성 의원은 해당 논란에 대해 “이건 좀 제대로 써줬으면 좋겠다고 말한 것”이라며 통화한 사실은 인정하며 “불찰”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원내대변인은 “이와 함께 국민의힘은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중앙일보 홍석현 전 회장, JTBC, 연합뉴스, YTN 대표 등을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상파 방송도 아닌 일반 언론사 대표를 명확한 사유도 없이 증인으로 앉히려는 것은 언론의 독립성과 공정성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가짜뉴스 피해구제법’이 언론 탄압이라고 앞장서 주장하던 국민의힘인데 정작 자신들이야말로 눈 하나 깜짝하지 않고 언론을 통제하려 한다. 이것이 언론 탄압이 아니면 무엇이란 말인가”라고 직격했다.

한 원내대변인은 “국민의 다수가 찬성하는 언론중재법을 반대했던 이유가 혹여나 지금까지 자행해온 기득권과의 유착을 공고히 하고 언론의 진정한 자유를 말살하려는 것이었는가”라며 “국민의힘은 위선과 독선에 대해 뼈저린 반성과 사과부터 하시고, 언론을 통제하려는 행동들을 삼가시기 바란다. 또한, 국정감사를 언론 탄압의 장으로 타락시키고 정쟁만을 유발하려는 구태 행위를 그만두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