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PCS] 한국의 복병 V7, 3치킨으로 첫째주 정상


베로니카 세븐(V7)이 첫째주 한국의 자존심을 세웠다.

V7은 19일 온라인으로 열린 ‘펍지 콘티넨털 시리즈(PCS)’ 5 아시아 대회 1주차 둘째날 경기(매치7~12)에서 1치킨을 추가하며 종합 3치킨 66킬을 누적해 1위를 차지했다. 중국의 체인지 더 게임(CTG)이 맹추격했으나 치킨 차이를 좁히지 못하며 2치킨 64킬로 2위에 자리했다. 전통 강호 젠지는 1치킨 62킬로 3위에 자리했다. 4위는 매드 클랜(1치킨 54킬)이다.


1주차 우승으로 V7은 1만7000달러를 획득했다. 2위 1만2000달러, 3위 8500달러, 4위 7000달러가 돌아갔다.

PCS5는 아시아(한국·중국·일본·차이니즈 타이페이/홍콩/마카오), 아시아퍼시픽(동남아시아·오세아니아), 유럽, 아메리카(북아메리카, 라틴아메리카) 등 4개 권역으로 나눠 진행되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다. 각 권역별 예선을 통과한 16개 팀은 총상금 100만 달러(약 11억7800만원, 권역별 25만 달러)를 놓고 3주간 36매치를 치른다.

한국 팀이 출전하는 ‘PCS5 아시아’는 매주 토, 일요일인 9월 18~19일, 25~26일, 10월 2~3일 오후 7시에 경기가 진행된다. 아시아 권역에서는 한국 7팀, 중국 6팀, 일본 2팀, 대만·홍콩·마카오 1팀이 맞붙는다. 한국은 젠지, 매드 클랜, ATA, 다나와 e스포츠, 기블리 e스포츠, 담원 기아, V7이 출전했다.

이날 매치 7, 9, 11은 ‘에란겔’, 매치 8, 10, 12는 ‘미라마’에서 열렸다.

첫 전투는 중국 팀이 웃었다. 서클이 사격장 남동쪽 도로 쪽으로 좁혀졌다. 일찍이 자기장 안쪽 요충지를 선점한 ‘뉴 해피’는 막판에 자기장 운이 따라주지 않았음에도 한몸같이 뭉쳐 적진을 돌파하며 치킨에 다다랐다. 17 게이밍(중국)과 데토네이션 게이밍 화이트(일본)이 풀전력이었지만 뉴 해피의 반박자 빠른 격발에 차례로 정리되고 말았다.

다음 전투에선 한국 팀 젠지가 대회 첫 치킨을 뜯었다. 동쪽 해변가에 넓게 포진한 젠지는 자기장이 대체로 자신들 쪽으로 좁혀지는 것을 확인하자 적군의 예상 침투로를 말끔하게 파악하고 킬 포인트를 올려나갔다. 뉴 해피가 이번 매치에서도 막판까지 살아남았지만 젠지의 상대가 되지 못했다.

매치9는 중국 팀이 다시 가져갔다. 안전지대는 로족 동쪽 다리 인근으로 좁혀졌다. 담원 기아(DK)가 자기장 내 유일한 건물을 차지하며 기회를 잡았으나 전력이 온전하지 못해 후반 힘싸움에서 밀리고 말았다. CTG는 외곽에서부터 차근히 라인을 뚫고 들어가는 와중에도 전력을 유지했다. 이들은 잇따른 전투로 스쿼드가 망가진 매드 클랜과 DK를 가볍게 제압하고 대회 2번째 치킨을 거머쥐었다.

다음 매치에선 중국 전통 강호 멀티 서클 게이밍(MCG)이 깃발을 꽂았다. 자기장 안쪽에서 게임을 시작한 MCG는 한쪽에 일(一)자 라인을 구축하며 상황을 주시했다. 이들은 밀려오는 공세에 일부 전력 손실이 발생했지만 물러서지 않고 마지막까지 전장에 발을 디뎠다. 전투력만으로 게임을 풀며 결국 마지막 생존자가 된 셈이다.

매치11에서 비로소 3치킨 팀이 나왔다. 전날 2치킨을 누적한 V7이 주인공이다. 자기장 안쪽에서 기분 좋은 출발을 보인 V7는 위쪽에서 느린 템포로 남하하면서 전력을 보전했다. 이후 V7는 영리하게 킬을 쌓아가다가 뉴 해피, GEX를 차례로 제압하고 치킨을 차지했다.

마지막 전투에서 최하위에 머물던 GEX가 선전하며 1치킨을 추가했다. 선두권에 있던 V7과 CTG가 나란히 일찍 탈락하며 3치킨을 누적한 V7의 우승이 확정됐다. 고산지대에서 게임을 시작한 GEX는 도심 쪽으로 장기장이 줄어들자 고지대의 이점을 살려 산 아래 적들을 저격하면서 침착하게 내려왔다. 막바지에 이르러 유일한 풀전력을 유지한 GEX는 가볍게 잔병을 정리하고 치킨을 쥐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