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상청 “전남 보성서 규모 2.2 지진 발생”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20일 오전 6시 58분 전남 보성군 북동쪽 20㎞ 지역에서 규모 2.2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밝혔다. 진앙은 북위 34.88도, 동경 127.25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8㎞이다.

이번 지진으로 인해 전남 지역에 진도 3의 흔들림이 전달됐다. 진도 3의 진동은 실내, 특히 고층건물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해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릴 수 있다.

전남소방본부 관계자는 “집이 흔들린다는 단순 문의 전화만 걸려왔다. 지진으로 인한 피해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인근 지역은 지진동을 느낄 수 있다.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진까지 올해 한반도에서는 규모 2.0 이상 지진이 46차례 발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