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부상’ 손흥민, 깜짝 복귀에도 토트넘 2연패…첼시에 0-3 완패

토트넘 홈페이지 캡처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의 손흥민(29)이 첼시를 상대로 치른 부상 복귀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토트넘은 2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5라운드 첼시와 홈 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부상으로 지난 11일 크리스털 팰리스와의 정규리그 원정 경기(토트넘 0-3 패)와 17일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원정 경기(2-2 무승부)에 잇따라 결장했던 손흥민은 3경기 만에 복귀해 풀타임을 소화하며 건재함을 보여줬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는 못했다.

손흥민은 대표팀에 소집돼 지난 2일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1차전 이라크전에서 풀타임을 뛴 뒤 오른쪽 종아리 근육 염좌 진단을 받아 이후 대표팀과 소속팀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리그 개막 3연승 후 2연패에 빠진 토트넘은 7위(승점 9)로 내려앉았다.

2연승을 포함, 개막 5경기(4승 1무) 무패를 달린 첼시는 선두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조바니 로셀소와 함께 4-3-3 포메이션의 스리톱을 구성했다. 예상을 깨고 케인이 왼쪽 측면에 포진하고 손흥민이 최전방 원톱으로 움직였다.

손흥민은 전반 2분 만에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중거리 슛을 날리는 등 활발하게 움직였다. 전반 16분에는 오른쪽에서 문전의 케인의 머리를 겨냥해 크로스를 올렸으나 수비수에게 끊겼다.

전반 33분에는 로셀소의 침투패스를 받아 골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을 시도했으나 일찍 달려 나온 골키퍼 케파 아리사발라가의 선방에 막혔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토트넘은 후반전 3골을 내주며 완패했다.

첼시는 후반 4분 치아구 시우바가 왼쪽에서 마르코스 알론소가 올린 코너킥을 머리로 받아 선제골을 기록했다. 8분 뒤에는 은골로 캉테의 중거리 슛이 토트넘 수비수 에릭 다이어의 발을 맞고 골대로 향해 2-0이 됐다.후반 42분에는 안토니오 뤼디거가 오른발 터닝슛으로 첼시의 3-0 완승에 쐐기를 박았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