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착] “배신자·역적” 유승민도 박정희 생가서 ‘수모’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로 나선 유승민 전 국회의원이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했다가 보수단체 회원 등에게서 수모를 당했다. 보수단체 회원들은 유 후보를 향해 “영원한 배신자”라며 욕설과 발길질을 서슴지 않았다.

유 후보는 지난 19일 오후 12시40분쯤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았다. 이날 현장에는 우리공화당 관계자를 비롯한 보수단체 회원 약 200여명이 유 후보의 생가 방문을 저지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몰려왔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을 둘러싸 유 전 의원 일행이 인파에 갇혀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을 둘러싸 유 전 의원 일행이 인파에 갇혀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가운데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을 둘러싸 유 전 의원 일행이 인파에 갇혀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뒤 떠나는 길에 유 전 의원의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뒤 떠나는 길에 유 전 의원의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뒤 떠나는 길에 유 전 의원의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뒤 떠나는 길에 유 전 의원의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은 뒤 떠나는 길에 유 전 의원의 방문에 항의하는 우리공화당 지지자와 보수단체 회원들이 유 전 의원이 탄 차량을 에워싸고 있다. 연합뉴스

유 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자 이들은 “배신자” 등을 외치며 유 후보 일행을 가로막았고 현장은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다. 유 후보의 수행원 수십 명과 경찰 300여 명이 뒤엉켜 몸싸움이 벌어졌다. 보수단체 회원 중 일부는 바닥에 단체로 드러누우며 유 후보의 진입을 저지하기도 했다.

생가 입구에서부터 추모관까지 약 50m 거리에서 계속된 실랑이는 1시간 가량 이어졌다. 또 유 후보가 추모관에 들어서는 순간 한 보수 유튜버가 욕설하며 유 후보에게 달려들어 경찰이 현장에서 제압하기도 했다.

힘겹게 추모관에 들어선 유 후보는 박정희 전 대통령 내외의 영정에 헌화와 분향하고 추모했다. 유 후보 추모 뒤 기자들에게 자신을 향한 현장의 격한 방문 반대에 대해 “탄핵 이후에 보수 정치권이, 또 보수 유권자들이 이렇게 분열하고 갈등을 빚게 되고, 또 문재인 정부가 이렇게 탄생한 것에 대해 늘 제가 정치를 하는 사람으로서 책임이 있고, 송구하다”고 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헌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추모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19일 오후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방문해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저를 비난하고 욕하는 분들도 다 화해를 해서 정권 교체를 해야 할 그런 같은 동료 시민들”이라고 한 유 후보는 “과거에 어떤 정치적인 선택을 했든 이제는 다 힘을 합쳐서 정권교체를 꼭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의 귀갓길은 더 험난했다. 항의하는 이들이 유 후보를 향해 물을 뿌리고 유 후보가 탄 차량을 에워싸며 약 30여 분간 차량은 출발을 못 했다.

경찰 100여 명이 유 후보가 탄 차량을 에스코트하며 출발을 시켰지만, 항의하는 측 수십 명이 차량을 따라 왕복 6차선 도로로 뛰어나오며 일대 교통이 마비되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유 후보가 탄 차량은 오후 2시 20분 현장을 떠났다. 이날 방문 반대 측과 유 후보 측 등의 충돌로 부상자 3명(경상)이 나와 병원으로 옮겨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