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연일 이재명 저격한 홍준표 “윤 십원이라고 놀리더니…”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성남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연일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이번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례까지 언급하며 당내 경선 경쟁자까지 견제한 것으로 보인다.

홍 의원은 지난 19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치다가 감옥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1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며 “윤 십 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가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윤 십 원’은 장모 관련 의혹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나온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십 원 한 장’ 발언을 비꼰 표현이다. 홍 의원은 “거꾸로 고발쇼도 하고 있지만 뻔뻔함으로 그게 묻힐 수 있을까”라며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이 지사)”라고 강조했다.

“결백하다면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한 홍 의원은 “증거가 더 이상 인멸되기 전에 말이다. 요즘 관련자들이 증거 인멸에 정신없을 거다. 이런 대형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나 보고 있는 검찰도 좀 이상한 조직”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전날 광주MBC 주관으로 진행한 민주당 대선 후보 호남권역 TV 토론회에서 “특혜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를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을 정확하게 규정하면 토건세력들과 결합했던 당시 한나라당이 저에게 태클을 당했고, 제가 공공환수로 5503억 이상을 성남시로 환수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화천대유 등 일부 주주들이 지분에 비해 과도한 이득을 취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2015년 당시 계산으로는 1800억 정도 남는 거로 예상됐는데 부동산값이 폭등해서 그분들의 이익이 늘어났다”며 “위험과 손익을 모두 넘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