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잠든 환자 만진 남자 간호조무사 “19명 추가 확인”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고 회복실에서 잠든 여성을 상대로 추행과 불법 촬영을 하다 구속된 20대 남성 간호조무사 사건에 검찰이 피해자 19명을 추가했다.

19일 SBS에 따르면 서울 서초구의 한 병원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하다 준유사강간, 준강제추행 등 혐의로 구속된 남성 A씨(24)에게 피해를 본 여성이 기존 12명에서 31명으로 늘었다. 경찰 조사 당시 12명이었지만 검찰이 성명 불상의 피해자 19명을 추가한 것이다.

A씨는 지난해 10월부터 6개월간 서초구의 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받아 의식이 없는 상태였던 여성들을 상대로 추행과 불법 촬영을 일삼아 준유사강간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19번에 걸쳐 여성들의 신체 일부를 만지고, 22번에 걸쳐 피해자들이 누워있는 모습 등을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런 A씨의 범행은 지난 4월 수면 상태에서 깨어난 한 피해자가 범행 사실을 인지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탄로 났다. 당시 A씨의 휴대전화에서는 피해 여성들의 신체가 찍힌 사진이 37장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성적 호기심에 일을 저질렀다”며 범행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SBS의 보도에 따르면 성범죄를 저질러도 A씨는 다시 의료기관에 취업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범죄자 취업제한 직종에 의료인이 포함돼 있지만, 의료법상 간호조무사는 의료인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간호조무사에 관해서도 규정 마련을 검토해야 한다” “병원 이름도 밝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