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확진자 사망…“기저질환으로 입원중 병원서 감염”

20대의 치명률 0.02%…대부분 기저질환


코로나19에 확진된 20대가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5명이다. 이 가운데 80세 이상이 2명, 70대와 50대가 1명씩이었고, 나머지 1명은 20대였다.

방대본은 “20대 사망자는 기저질환으로 의료기관에 입원 중이었고, 의료기관 내 확진자 발생으로 검사를 받고 지난 5일 확진됐으며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국내 누적 사망자 2409명 가운데 20대 사망자는 현재까지 9명이다.

20대의 치명률은 0.02%로 낮은 편이지만 최근에 사망자가 집중적으로 나왔다.

지난 7월 28일과 31일, 8월 15일에 1명씩, 8월 21일에는 2명의 사망자가 집계됐다. 이들은 모두 기저질환이 있었다.

국내 전체 코로나19 치명률은 0.84%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이 16.81%로 가장 높고, 이어 70대 4.89%, 60대 1.02%, 50대 0.30%, 40대 0.06%, 30대 0.03%, 20대 0.02%, 19세 이하 0% 등이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