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예약 5분만에 취소위약금 60%” 애견 펜션의 결말


예약 5분 만에 취소를 요구했는데 제 금액의 60%를 제하고 돌려준 경주의 한 ‘애견 펜션’ 측이 들끓는 네티즌 비난에 전액 환불 조치를 했다. 불합리한 일을 공론화한 뒤 네티즌 도움으로 펜션 주인의 진심 어린 사과까지 받았다는 제보자는 환불금에 일부를 더 보태 한 보육원에 후원했다고 밝혔다.

자영업자인 A씨는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양심 없는 경주 펜션을 고발한다’는 식의 제목의 고발 글에 올렸다. 이후 A씨의 사연을 듣고 공분한 이들이 한꺼번에 항의했다. 애견 펜션은 두 손을 들었다.

A씨는 “평범한 사람이라 해코지 당하는 게 무서워 연락을 피했다”면서 “19일 아침 제 가게에 (펜션 운영자인) 아버지와 따님이 찾아왔다”라고 밝혔다. 부녀가 울면서 사과했다고 밝힌 A씨는 “이번 일로 (부녀가) 정말 정신을 차렸다면 더 남을 배려하고 남을 위해 사는 사람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A씨는 18일 경주에 있는 한 애견펜션을 예약했다가 입금 5분 만에 ‘강아지 몸무게 5㎏ 이상이면 방문이 안 된다’는 펜션 규정을 뒤늦게 확인하고 환불을 요구했다. 그러나 펜션 측은 “먼저 상담하지 않은 A씨 실수”라며 결제 금액의 40%만 환불해줬다. 결국 A씨는 16만원 가량의 숙박비의 40%에 해당하는 7만5000원정도만 돌려받았다.

펜션에 항의하는 과정에서 A씨는 해당 펜션이 과거에도 비슷한 이유로 환불을 해주지 않은 사례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관련된 불만글이 애견 커뮤니티에도 올라왔다고 한다. 또 다른 피해자를 막기 위해 A씨는 자신이 겪은 일을 보배드림에 공론화를 했고, 사연을 접한 보배드림 회원들은 해당 펜션의 다른 문제를 파헤치는 등 펜션 주인을 압박했다.

이에 펜션 주인은 보배드림에 글을 올리며 “하루 사이에 정말 엄청난 연락과 문자 테러를 받고 있고 협박도 받고 있다”며 “제 불찰로 인해 연로한 부모도 몸져 누워계신다”고 읍소했다. 펜션 주인은 “이런 서비스 정신이 한참 부족한 마음으로 숙박업을 하는 건 아니라고 판단해 폐업하기로 결정했다”며 “그동안 저희 펜션에 불편을 느꼈던 분들 한분 한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 참회하는 마음으로 잊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A씨는 환불을 받은 뒤 올린 글에서 “보배드림 덕분에 추후에 환불 받은 소중한 금액은 제 돈 조금 보태서 평소 같이 차를 타고 존경하던 형님이 꾸준히 후원하시던 보육원에 보배드림 이름으로 후원했다”는 후기를 남겼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