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고물상 주인과 폐지 노인에 흉기 휘두른 남성의 정체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뉴시스

고물 더미가 자신의 집으로 넘어온다며 고물상 주인과 고물을 줍는 노인들에 흉기를 휘두른 60대가 붙잡혔다.

20일 서울 양천경찰서에 따르면 A씨(67)는 전날 오전 11시쯤 서울 신월동의 한 고물상 앞에서 고물상 주인을 흉기로 내리치고, 인근에 있던 폐지 줍는 노인 등 3명을 흉기로 찌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고물상 주인 등 4명을 흉기를 이용해 다치게한 A씨를 이날 특수 상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고물상 바로 앞 빌라에 살던 A씨는 고물상의 종이나 비닐 등이 여러 차례 자신의 집 주차장 쪽으로 넘어온 것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은 각각 손과 가슴, 다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