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5~11세도 효과…안정성 확인”

성인 기준 정량의 3분의 1에 달하는 접종분 투여


화이자는 20일(현지시간) 바이오엔테크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5~11세 연령대에도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다.

화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임상시험 결과를 공개했다.

화이자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2268명을 대상으로 10대와 성인 기준 정량의 3분의 1에 달하는 접종분을 3주 간격으로 투여한 임상시험 결과, 2차 접종 뒤 이들에게도 10대와 성인만큼 강한 바이러스 항체 수준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 접종 부위 통증이나 발열 등 보통 10대들에서 나타나는 부작용과 비슷하거나 더 적다며 백신의 안전성도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이른 시일 내 관련 자료를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해 해당 연령대에 대한 접종 승인을 요청할 계획이다.

화이자 백신은 현재 미국에서 16세 이상은 정식 승인을, 12~15세는 긴급사용 승인을 받은 상태다. 7월 이후 미국에서는 어린이 확진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국내 보건 당국은 “12~17세는 접종으로 인한 이득이 (코로나19 감염 위험보다) 월등히 크지 않다”며 접종을 강제하거나 유도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왔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