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대장동 의혹’에 절반 이상 “특혜 의심”

‘여론조사공정’ 여론조사…‘모범적 사업’ 답변은 24.1%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오른쪽) 경기지사가 지난 14일 국회 소통관에서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특혜 의혹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2015년 성남시절 당시 추진한 대장동 개발 사업 관련해 과반이 특혜가 있었다고 판단한다는 여론조사가 21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기관인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21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재명 지사가 성남시장 재직 시 진행한 대장동 개발 사업이 특혜 의혹 사업이었다는 주장과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주장 가운데 어느 쪽에 공감하냐’는 질문에 절반 이상인 51.9%가 “특혜 가능성이 의심된다”고 답했다.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24.1%, “잘 모르겠다”는 응답이 24.0%였다.

연령별로는 특혜 의혹을 의심한다는 응답이 30대에서 62.9%로 가장 높았다. 20대(54.8%)와 60대 이상(53.8%)에서도 과반이었다. 반면 40대에선 41.4%가 모범적 공익 사업이라고 판단했다. 성별로는 남성 49.0%, 여성 54.7%가 특혜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모범적 공익 사업이었단 답변은 각각 26.9%, 21.3%였다.

정치적 성향으로 분류하면 차이가 더 극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은 49.8%가 모범적 공익 사업이었다고 답했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77.0%가 특혜 가능성을 의심한다는 답변을 선택했다. 모범적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4.9%에 그쳤다.

지역별로는 특혜 가능성을 의심한다는 답변은 서울에서 56.8%로 가장 높았고 대구·경북(56.5%) 대전·세종·충남·충북(56.3%) 부산·울산·경남(51.5%) 강원·제주(50.1%) 순이었다. 모범적인 공익 사업이었다는 응답은 경기·인천에서 28.4%로 가장 높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 17~18일 양일간 전국 성인을 대상으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 ARS(100%)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3.1%로 최종 1005명이 응답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