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규확진 1729명…나흘째 ‘요일 최다’ 기록 행진

지난 금·토·일에 이어 월요일도 ‘요일 최다’
수도권 비중 76.7%…비수도권은 23.3%

추석 연휴 셋째날인 지난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1일 1729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729명 늘어 누적 28만9263명이라고 밝혔다. 전날보다 125명 늘었다.

월요일 확진자(화요일 발표)로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종전 최다는 이달 첫 번째 주 월요일(9월 6일, 7일 0시 기준)의 1597명이다. 이번 기록은 이보다 132명 더 많은 수치다.

보통 주말과 휴일엔 검사 건수가 줄어 주 초엔 확진자가 큰 폭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인다. 하지만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유행이 잡히지 않으면서 월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이날 나온 월요일 기준 최다 기록은 지난주 금요일에 이어 토요일, 일요일까지 이어진 나흘 연속 ‘요일 최다’ 기록이다. 확산세가 점점 거세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감염 경로별로는 지역발생이 1697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73명, 경기 499명, 인천 130명 등 수도권이 총 1302명이다. 비중으로는 76.7%다.

비수도권은 대구 46명, 부산·충남 각 44명, 대전 43명, 광주·강원 각 39명, 전북 31명, 경북 27명, 경남 26명, 충북 23명, 울산 15명, 전남·제주 각 7명, 세종 4명 등 총 395명이다. 전체의 23.3%다.

한편 방대본은 지난 19일과 20일 통계에서 강원과 전북 지역의 오신고 사례 각 1명이 확인됨에 따라 총 2명을 누적 확진자 수에서 제외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