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 애인 열흘 넘게 감금하고 “여행했다” 발뺌한 30대 남성 실형


폭행 사건으로 헤어진 여자친구를 열흘 넘게 감금하고는 “함께 여행했을 뿐”이라고 변명을 한 3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진원두 부장판사)는 중감금치상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3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폭행 사건으로 헤어진 B(30)씨를 지난 3월 27일 “개인금고를 넘겨주고 사죄하고 싶다”며 불러낸 뒤 갖은 핑계를 대며 모텔을 돌아다니다가 4월 1일 집으로 돌아가려는 B씨의 휴대전화를 뺏고 감금했다.

A씨는 “도망가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며 같은 달 12일까지 대전과 강원 속초·홍천·춘천 등의 모텔을 돌아다니며 B씨를 폭행했다. 숨을 못 쉬게 하고 머리채를 잡고 얼굴을 때리는 등 가혹행위도 했다.

재판에서 A씨는 “연인관계로 함께 여행했을 뿐”이라며 감금이 아니라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죄질이 매우 좋지 않고 피해자의 고통이 매우 컸을 것으로 보인다”며 “동종 범죄로 실형을 선고받아 누범 기간에 이 사건 범행을 저지른 점 등을 종합해 형을 결정했다”고 판시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