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국 코로나19 사망자, 스페인 독감 넘어섰다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약 67만명을 기록해 100년 전 유행했던 스페인 독감 사망자 수를 넘어섰다.

20일(현지시간) 존스 홉킨스 대학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이날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는 67만5446명을 기록했다. 1918년 스페인 독감이 유행할 당시 미국인 사망자 수 추정치인 67만5000명를 뛰어넘는 수치다.

스페인 독감은 제1차 세계대전 끝무렵이었던 1918년 봄 발생해 이듬해 봄까지 전세계로 퍼졌다. 세계적으로 2500~5000만명의 사망자를 낸 것으로 추정되며 미국에서도 지난 세기 최악의 팬데믹으로 기록됐다. 스페인 독감 대유행 당시엔 젊은 연령층에서 감염이 많았고 14~15주 이내 대부분의 피해가 발생했지만 코로나19 팬데믹은 더 장기간 이어지고 있다.

블룸버그는 “지난 100년 동안 이뤄진 의학의 발전과 코로나19 백신의 광범위한 보급을 고려했을 때 치명적인 수치”라고 평가했다. 변이 바이러스를 연구하는 미국 스크립스 리서치 트랜스레이셔널 인스티튜트 설립자 에릭 토폴 박사는 “현대 의학으로도 많은 사망자가 나온다는 건 고통스러운 일”이라며 “1918년엔 인공호흡기나 백신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미국에선 여전히 하루 평균 2000여명의 사망자가 나오고 있다. 워싱턴 대학은 미국 내 코로나19 관련 사망자 수가 내년 1월 1일까지 약 10만명이 늘어 총 77만60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과 반복적 감염으로 면역력이 강해져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약해질 가능성은 있지만 스페인 독감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가 완전히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에모리 대학 생물학자 로스톰 안티아는 “우리는 코로나19가 감기처럼 되길 바라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며 “몇년에 걸쳐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전문가들은 백신 접종을 강조하고 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백신이 출시된 지난해 12월 이후 사망자 대부분은 백신 미접종자였다. 앨라배마대 감염병학자 베르다 히달고 박사는 “너무 많은 잘못된 정보가 백신에 대한 불신을 키운다”며 “그들의 죽음은 절대적으로 예방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올해 봄과 여름 백신 미접종자는 접종자와 비교할 때 입원 가능성은 10배 이상, 사망률은 11배 높았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