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세계은행 총재 “내년 말까지 세계 인구 70% 백신 접종 전망”

데이비드 맬패스 한국은행 총재. AP뉴시스

데이비드 맬패스 세계은행 총재가 내년 말까지 세계 인구의 최대 70%가 코로나19 백신을 맞게 될 거란 전망을 내놨다.

맬패스 총재는 20일(현지시간) CNBC 방송 인터뷰에서 “전 세계 백신 접종률이 올해 말까지 40%, 내년 말까진 60%나 70%까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10~12월에 무엇을 하는지가 중요하다. 관건은 백신을 기부한 선진국들이 전달 일정을 앞당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국제기구 태스크포스(TF) 수장을 맡기도 한 맬패스 총재는 백신 부족에 시달리는 저개발국에 백신을 신속하게 공급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그는 “각국은 어떤 백신이 전달되는지 사전에 공지해야 한다”며 “제조업체들에게 배달 일정의 투명성을 높이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맬패스 총재는 “선진국들이 많은 백신을 기부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전달되는 양이 적어 개발도상국의 백신 접종률이 2%에 불과한 상황”이라고 지적하며 공급을 서두를 것을 촉구했다. 이어 “긍정적인 소식은 선진국의 백신 생산량이 아주 많다는 것이다. 올해 말까지 수십억 도스 물량을 두고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