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백신 접종 완료자 9572명↑…1차 접종률 71.1%, 완료율 43.2%

1차 접종자·접종 완료자 각각 누적 3652만여명, 2218만여명

한 시민이 지난 17일 백신접종 위탁의료기관인 충북 청주시 하나병원에서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인 20일 하루 동안 9000여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국내 인구 대비 1차 접종률은 71.1%, 접종 완료율은 43.2%를 기록했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접종 완료자가 9572명 늘어 누적 2218만500명으로 집계됐다. 20일 신규 1차 접종자는 2만1683명 으로 총 3652만7829명으로 늘었다.

전날 1·2차 합산 접종자 수는 3만1255명으로 일요일인 19일(4만5211명)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18일엔 57만8680명이 백신을 맞았다. 휴일이자 추석 연휴를 맞아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가 문을 닫거나 단축 운영을 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1974만9504명, 아스트라제네카 1108만6402명, 모더나 427만6519명 순이었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41만5404명이다. 1회 접종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연령대별 접종 완료율은 70대가 89.4%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대(87.3%) 80대 이상(79.7%) 순이었다. 접종을 늦게 시작한 나머지 연령대는 50대가 46.0%로 가장 높았고 30대 33.7%, 18~29세 29.2%, 40대 29.0%, 17세 이하 0.2% 등이었다.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 남은 백신 물량은 1867만4000회분이다. 접종 기회를 놓쳤거나 미룬 미접종자를 위한 접종 예약이 18일 오후 8시부터 시작됐으나 대상자 577만6556명 중 예약을 한 사람은 0.8%(4만4528명)에 불과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