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결백 호소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달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정면돌파 시사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1일 “온갖 왜곡과 음해, 흑색선전을 헤치고 저 이재명이 어떤 삶을 어떻게 살아왔는지 살펴봐 주십시오”라고 호소했다.

이재명 지사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누구나 개혁을 말할 순 있지만, 반발과 고통을 감내하며 할 일을 하는 것은 쉽지 않다. 기득권의 반발을 감수할 용기, 난관을 이겨내는 추진력 없이 개혁은 한 발자국 떼기도 쉽지 않다”며 “누가 무슨 말을 했는지보다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봐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제 삶은 기득권과 끝없는 투쟁이었다. 두려움 때문에 할 일을 피하지 않았고,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고, 돈과 명예 온갖 유혹에 넘어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멈추고 싶었던 적도 있다. 좋은 소리 들으려 적당히 타협하고 애매모호한 말로 국민을 헷갈리게 하면 참 편하게 할 수 있는 것이 정치”라며 “하지만 그것은 주권자에 대한 배신이기에 국민이 준 권력 제대로 안 쓸거면 정치하지 않겠다는 일념으로 견디고 돌파하며 여기까지 왔다”고 고백했다.

이 지사는 “제게 기회를 주시면, 어떤 경우에도 어떤 난관도 뚫고 반드시 길을 만들겠다”며 “두려움 때문에 기득권 때문에 가지 못했던 길, 가시밭길을 헤쳐서라도 이재명이 앞에서 그 길을 열겠다. 한 명의 공직자가 얼마나 많은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는지 결과로 증명하겠다”고 약속했다.

최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두고 당 안팎 경쟁 주자들의 비판과 견제가 쏟아지며 수세에 몰린 가운데 결백을 거듭 강조한 것이다.

특히 대선 경선 승부의 키를 쥔 이번 주말 호남 경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대장지구 의혹이 추석 연휴 밥상머리 악재로 작용하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