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지난해 한국 GDP에 1.6조원 기여”…구글 ‘갑질 논란‘ 벗어나나

영국 옥스퍼드 이코노믹스 보고서 분석…앞서 ‘구글 포 코리아’에서도 “한국서 10조5000억원 경제효과 창출” 주장

구글 제공

구글의 자회사인 글로벌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가 지난해 한국 국내총생산(GDP)에 1조5970억원을 기여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계속된 갑질 논란으로 정부의 ‘구글 때리기’가 계속되는 가운데 한국 경제에 대한 구글의 기여를 강조하는 보고서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영국 경제분석업체 옥스퍼드 이코노믹스가 21일 발표한 ‘한국의 기회를 위한 플랫폼: 한국 내 유튜브의 경제적, 사회적, 문화적 영향력 평가’란 제목의 보고서엔 유튜브가 한국 경제성장에 기여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10만명 이상 구독자를 보유한 한국 채널은 5500개였고 1000만원 이상 수익을 창출하는 채널은 전년 대비 30% 늘었다. 정규직에 준하는 일자리 8만6030개를 창출했다고도 했다.

보고서는 유튜브는 광고와 로열티 등 유튜브에서 크리에이터로 흘러가는 직접적 수익과 크리에이터가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음향·촬영 장비 등을 구매하는 간접적 경제효과, 크리에이터가 제품을 홍보해 실제 매출이 증가하는 ‘오프 플랫폼’상의 유도적 영향 등을 통해 한국 GDP에 기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크리에이터 설문조사와 지출 수입 세금 등 공식 통계를 바탕으로 추산됐다.

앞서 구글은 지난 15일 ‘구글 포 코리아’ 행사를 열고 앱·게임 개발사 및 스타트업 지원 등 한국에서 구글이 디지털 경제에 창출한 성과를 소개했다. 이른바 ‘구글 갑질 방지법’(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이 본격 시행되고 공정거래위원회에서 안드로이드 OS 탑재 강제에 대한 과징금을 부과하는 등 정부의 연이은 지적을 받은 다음 날 한국 경제에 대한 구글의 기여도를 강조한 것이다.

구글은 이날 글로벌 컨설팅기업 알파베타와 국내 컨설팅 기관 한국생산성본부의 ‘한국의 디지털 잠재력 실현: 디지털 전환의 경제적 기회와 구글의 기여’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구글이 한국에서 10조5000억원에 이르느 경제적 효과와 5만4000여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직접적으로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된 구글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등 구글 플랫폼의 역할도 강조했다. 히로시 록하이머 구글 플랫폼 및 에코시스템 수석 부사장은 ”한국의 앱·게임 개발자들은 구글플레이와 안드로이드를 통해 190개 국가에서 약 20억명의 사용자와 연결되고 3조5000억원의 수익을 국내외 시장에서 창출했다”고 밝혔다.

업계에선 구글이 국정감사를 앞두고 자사의 성과를 강조해 정부와 화해 분위기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풀이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플랫폼 갑질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루겠다고 한 상황에서 구글도 피해갈 수 없다”며 “앱 마켓과 OS 등에서 이미 갑질 지적을 받은 구글 입장에선 긍정적 측면을 강조해 분위기를 풀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