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이재명 엄호 “공영개발 성과…국힘 비리 드러날 것”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오른쪽)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MBC 100분 토론에 참석해 추미애 후보와 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해 경쟁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엄호했다.

추 전 장관은 21일 광주MBC 라디오 ‘황동현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언론에선 여러 가지 의문을 제기하지만, 결국은 공영개발 방식을 갖고 와서 어느 정도 성과를 냈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히려 비위를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쪽의 비리가 쏙쏙 드러나지 않을까 싶다”며 “그들이 어떻게 권력을 이용하고 민간 자본 속에서 똬리를 틀고 불로소득을 취했는지 하나씩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또 “부동산 불로소득을 근본적으로 혁파하지 않고는 대장동 사건 같은 경우는 계속 생길 수 있다”면서 자신이 공약한 ‘지대 개혁’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는) 야당 후보의 논리를 가지고 ‘개혁 후보’를 저격한 바 있다”며 “(추윤갈등 당시) 저에 대한 해임 건의를 함으로써 검찰개혁에 김을 빼버렸다. 반개혁적 의식”이라고 비판했다.

야권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해선 “어느 예능 방송에서 ‘추미애 때문에 스트레스 받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했는데 거짓말 탐지기를 속이진 못 했다”며 “그만큼 저를 두렵게 느낀다. 제가 (본선에) 나간다면 확실하게 잡는다”고 강조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