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공격에 이낙연 “국민·당원이 의구심 갖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21일 전북 전주의 한 호텔에서 열린 ESG전북네트워크의 이 후보 지지 선언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경기지사가 “집값 폭등 당사자가 할 말은 아니다”고 지적하자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이 전 대표는 21일 페이스북에 “문제를 저에게 돌리지 말고 국민과 당원에게 설명하라”며 “사실관계를 밝히면 될 일을 저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고 오히려 공격하는 것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지사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민간 참여사의 이익이 너무 크다”고 비판한 것에 대해 “부동산 정책 잘못 해서 집값 폭등으로 예상 개발이익을 두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하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국민과 당원이 가진 의구심이) 신뢰로 바뀔 때까지 겸손하고 정확하게 설명하면 될 일”이라며 “이 지사 측이 시도하는 프레임에 현혹되는 민주당 당원과 지지자는 계시지 않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 언론과 국민의힘, 우리 사회 기득권 세력이 민주당 대선 후보들에 대한 악의적 공격을 가한다면 저는 인내하지 않고 함께 맞서 싸울 것”이라며 “그런 정신을 지켜왔고 앞으로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