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청년대변인 욕설 논란…野 “민주당, 욕 잘하면 출세?”

하헌기 청년대변인, 손혜원 전 의원 보좌진 출신
이낙연이 “역작” 추켜세운 책 ‘추월의 시대’ 공동저자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상근 부대변인 SNS 캡처

하헌기 더불어민주당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전화를 걸어 욕설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21일 하 청년대변인이 이달 초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이용해 개그맨 윤정섭씨에게 전화를 걸어 “시X새X” 등 욕설을 쏟아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또 “왜 욕을 하느냐”고 묻는 윤씨에게 하 청년대변인이 “너한테 욕을 하지 곱게 얘기하느냐” “정신 차리고 살라. 패배자 새X야”라고 욕한 뒤 전화를 끊었다고 전했다.

사건의 발단은 지난달 31일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기고한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라는 제목의 칼럼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 청년대변인은 지난달 31일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과 모욕 등 범죄에 대해 운영사인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의 글을 기고했다. 이때 하 청년대변인은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신대철씨는 의혹을 제기한 최씨를 고소했지만, 아직 수사 결과는 나오지 않은 상태다. 하 청년대변인이 ‘구속된 유튜버’에 대한 글을 쓰면서 단순히 고소를 당한 최씨의 사진을 내건 것이다.

이에 개그맨 윤씨는 지난 3일 한 영상을 통해 과거 최씨로부터 비판받은 적 있는 하 청년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적 앙갚음을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씨는 그로부터 얼마 뒤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욕설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브 채널 '캡틴TV' 캡처

야권에선 즉각 비판이 터져나왔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요구했다.

김 부대변인은 또 앞서 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박병석 국회의장에 대해 욕설을 연상시키는 ‘GSGG’라는 표현을 한 일을 거론하며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하 청년대변인은 손혜원 전 민주당 의원의 보좌진 출신이다. 이낙연 전 대표가 “역작”이라며 치켜세운 책 ‘추월의 시대’의 공동 저자이기도 하다. 지난 달 민주당 청년대변인으로 임명됐다.

윤씨는 SBS와 TBN 등에서 개그맨 겸 리포터로 활동해왔다. 유튜브 채널 ‘캡틴TV’를 운영하고 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