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준용 “지원금이 작품 구매비…정치인들 수준 한심”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39)씨가 자신의 작품 활동에 대한 지원금을 겨냥한 야권의 공격에 대해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조장한다”며 “수준 참 한심하다”고 반발했다.

문씨는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받은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박수근미술관이 작품을 사도록 양구군청이 비용을 대는 것 등을 뭉뚱그려 ‘지원’이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원’이라는 것은 행정용어에 불과한 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며 “마치 제가 코로나 생계 지원을 받는 것처럼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결국 자신의 작품을 미술관이 구매한 것일 뿐 무상으로 돈을 받은 것이 아니라는 주장이다.

문씨는 “왜 대통령 아들의 작품을 세금으로 사느냐고 하는데, 원래 모든 작품은 세금으로 사는 것”이라며 “미술관이 공공기관이기 때문에 공공 예산이 들어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 예산으로 7000여만원의 지원금을 받은 사실이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실 발표를 통해 알려졌다. 이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비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