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대장동 의혹’ 전면전…‘5·18’까지 소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성남 대장지구 의혹’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전날까지만 해도 양측 간 대리전 양상이었지만 이 지사가 21일 이 전 대표에게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이 전 대표가 곧바로 응수하면서 전면전으로 치달았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이 전 대표를 향해 “후보님은 유수 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하시고 중앙지 기자를 거쳐 고위공직을 두루 거치신, 역량과 경륜이 출중하신 민주당의 원로”라고 운을 뗐다.

그는 ‘모든 중앙언론이 문제 삼는다’는 이 전 대표의 지적을 두고 “언론인들이 모두 광주를 폭동으로 보도했지만, 5월 광주의 진실은 민주항쟁이었다”면서 자신을 향한 의혹 보도를 5·18 당시의 언론보도에 빗대며 강도 높은 비판을 가했다.

‘민간 참여사 이익이 너무 크다’는 지적에는 “부동산 정책을 잘못해서 집값 폭등으로 예상개발이익을 두 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하다”며 이 전 대표의 총리 재임 시절 부동산 책임론을 끄집어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의 사과 내지 유감 표명을 요구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사과 및 유감 표명 요구에 “많은 국민과 당원이 의구심을 갖고 계신다. 그 의구심이 신뢰로 바뀔 때까지 겸손하고 정확하게 설명하시면 될 일”이라며 “저를 끌어들여 내부 싸움으로 왜곡하고 오히려 공격하는 것은 원팀 정신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저 이낙연에게 돌리지 마시고 국민과 당원께 설명하십시오”라고 일갈했다.

‘호남대첩’ 와중에 광주의 정서를 건드리는 5·18 문제를 매개로 확전 양상이 빚어지고 있어 이번 경선의 키를 쥔 텃밭 호남 민심의 향배가 주목된다.

이병훈 캠프 대변인은 “광주 5·18 당시 우리 언론은 ‘죽은 언론’이나 마찬가지였던 반면 지금 우리 언론은 최상의 언론자유를 구가하고 있다”며 “따라서 대장동 비리 의혹을 언론이 보도하고 논평하는 것은 당연지사요, 의무사항”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광주 5·18은 아무 때나 함부로 갖다 쓰는 것이 아니다”라며 “광주 영령과 유족, 그리고 호남에 사과하시라”고 촉구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이재명 ‘수박 기득권’ 표현에…이낙연 측 “호남 비하”
이재명측 “대장동 특검·국정감사 반대한다”… 이유는
“국힘에 감사”…이재명 ‘개발이익환수제’로 맞불
여야 가리지않고 치고받는 ‘대장동의혹’…‘수박’ 비하 논란까지
與 경선이슈 모두 빨아들인 ‘대장지구 논란’… 명·낙 정면충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