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오래 못 갈듯…영화 ‘아수라’ 보는 기분”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성남 대장동 택지개발’ 의혹을 지적하며 영화 ‘아수라’를 거론했다.

홍 후보는 22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가 ‘대장동 택지개발을 공공개발로 돌리는 바람에 5500억원의 이익금을 환수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공공개발이건 민간개발이건, 심지어 재건축도 언제나 공원용지나 도로 등 공공용지를 기부 채납받는다”며 “(이재명 후보가) 그걸 두고 공공으로 이익 환수했다는 어처구니없는 말로 국민들을 현혹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대장동 택지개발 사업자 선정 당시 실무자 내부망에 문제를 지적했다가 묵살당하고 심지어 사업을 진행하던 담당팀도 교체됐다’는 보도를 소개하면서 “성남시 공무원들의 폭로가 쏟아지는 것을 보니 이재명 시장은 오래가지 못할 것 같다”고 했다.

홍 후보는 “야당에서 특검법을 제출하면 민주당은 차기 대선을 위해서라도 그걸 받아야지 그렇지 않으면 차기 대선은 대장동 비리 대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대장동 개발은 시행사와) 이재명 시장이 주도해서 저지른 토건비리”라면서 “(이 지사가) 그렇게 당당하다면 왜 특검을 못 받느냐, 대장동 개발비리 특검이나 자청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꼭 ‘아수라’ 영화를 보는 기분”이라고 했다. 2016년 개봉한 ‘아수라’는 비리와 위법을 일삼던 안남시장 박성배(황정민)가 비참한 최후를 맞게 되는 내용이다. 대장동 의혹이 불거지면서 호사가들 사이에서는 이 영화 속 ‘안남시’가 성남시를 패러디한 이름이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