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10월 베트남에 백신 지원, 100만회분 이상”

“2023년 양국 교역액 1000억 달러 달성 가능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76차 유엔 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한국은 100만회분 이상의 코로나 백신을 10월 중에 베트남에 지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뉴욕의 한 호텔에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은 코로나 발생 초기부터 방역물자를 나누며 함께 위기를 극복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푹 주석에게 “올 초 전당대회에서 국가주석으로 선출되신 것을 축하드린다”고 인사를 건넸고 푹 주석은 감사의 뜻을 표했다.

푹 주석은 “한국과 베트남은 아주 중요한 전략적 동반자”라며 “특히 교역과 투자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하고 양국이 목표로 하는 1000억 달러 교역도 달성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베트남 FTA(자유무역협정) 발효 6년을 맞아 양국 경제 협력 관계는 더욱 긴밀해지고 있고, 2023년 교역액 1000억 달러 목표 달성도 가능할 것”이라며 “양국 간 4차 산업혁명 분야 협력이 더욱 강화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기업들이 바이오·의약품·인프라·금융 분야에서 베트남 진출을 희망하고 있는데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의 백신 생산 기술·역량을 결합한 한-베트남 보건·백신 파트너십 구축 △베트남의 질병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질병예방관리시스템 구축 사업 △한국 기업이 베트남에서 준비하고 있는 백신 3상 임상시험에 대한 베트남 당국의 지원과 협조에 대해 언급했다.

푹 주석은 “한국의 팬데믹 관리와 사회경제적 회복 등 배울 점이 많다”며 현재의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켜 나가자고 제안했다.

푹 주석이 총리 재직 시절부터 만난 문 대통령은 “푹 주석과 자주 만나게 돼 친구 사이”라며 덕담을 건네고 “앞으로도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를 희망한다”면서 회담을 마쳤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10월 1일부터 ‘미접종자’ 모더나 맞는다
문 대통령, 화이자 CEO 만나 백신 추가구매·조기공급 논의
화이자 회장 만난 문대통령 “내년 백신 조기공급 필요”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