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슨 영국총리 “기저귀 많이 간다”… 자녀 6명 공식 인정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가 자녀 6명이 있다고 처음으로 공식 인정했다.

스카이뉴스는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존슨 총리가 NBC 인터뷰에서 현재 자녀가 6명이냐는 질문을 받자 “그렇다”고 답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스카이뉴스는 존슨 총리가 2019년 선거운동을 하면서 자녀 얘기를 하지 않겠다고 밝혀 그의 자녀 수와 관련해 혼란이 있었다고 전했다. 존슨 총리는 2019년 총선을 앞두고 라디오에 출연했을 때 ‘자녀가 몇 명이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었다.

존슨 총리는 전 부인인 마리나 휠러와의 사이에서 자녀 4명을 뒀다. 2009년에는 미술 컨설턴트 헬렌 맥킨타이어와의 외도로 혼외자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4월 24살 연하의 약혼녀 캐리 시먼즈와의 사이에서 아들 윌프레드를 낳았다. 존슨 총리와 시먼즈는 올해 5월 결혼식을 올렸다.

스카이뉴스는 존슨 여사가 올해 크리스마스 무렵 둘째를 출산할 예정이라고도 전했다.

존슨 총리는 NBC 인터뷰에서 총리 재임 중 아버지가 되는 것에 대한 질문에 “정말 멋진 일이다. 할 일이 많지만 정말 좋다. 내가 기저귀를 많이 간다는 걸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