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양궁 랭킹라운드 남녀 1위 안산·김우진…혼성전 출전

대한양궁협회 인스타그램 캡처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 혼성 단체전(혼성전)에 안산(광주여대)과 김우진(청주시청)이 한국 대표로 나선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양크턴에서 열린 2021 세계양궁선수권대회의 이틀째 리커브 여자랭킹라운드에서 2020 도쿄올림픽 3관왕 안산은 646점을 쏴 1위에 올랐다.

남자 랭킹라운드에선 김우진이 677점으로 선두에 올라 안산과 함께 혼성전에 출전하게 됐다.

한국 양궁은 도쿄올림픽과 마찬가지로 랭킹라운드에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남녀 선수에게 이번 세계선수권 혼성전 출전권을 주기로 했다.

안산은 도쿄올림픽에서 대표팀 막내 김제덕(경북일고)과 함께 혼성전 금메달을 따내 3관왕의 첫 단추를 끼운 바 있다.

김제덕은 이번 남자부에서 6위, 맏형 오진혁(현대제철)은 7위에 올랐다. 두 선수가 똑같이 653점을 쏘았으나 10점을 28차례 쏜 김제덕이 10점을 23번 기록한 오진혁을 제쳤다.

여자부에서는 장민희(642점·인천대)가 3위, 강채영(640점·현대모비스)이 4위를 기록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도쿄 양궁 여제’ 안산, 연이어 세계 무대 휩쓸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