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수박 기득권’ 표현에…이낙연 측 “호남 비하”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을 반박하면서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은 “민주당 후보가 해선 안 될 혐오표현”이라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 대선캠프의 이병훈 대변인은 22일 “이재명 후보마저 ‘수박’이라는 혐오 표현을 쓰기 시작했다”면서 “이 후보가 대장동 개발 비리와 관련한 페이스북 포스팅에서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는 표현으로 대장동 개발 비리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변호하고 있다. 아마도 이낙연 캠프와 우리 사회의 보수기득권자들이 한통속으로 자신을 공격하고 있고 자신은 피해자라는 생각을 담고 싶었나 싶지만 사실관계가 맞지 않는 혐오 표현”이라고 주장했다.

‘수박’이라는 표현은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일베 등 극우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호남 비하 표현으로 사용돼왔다.
이재명 페이스북 캡처

이 지사는 지난 21일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한 해명 글을 올리면서 “저에게 공영개발을 포기하라고 넌지시 압력을 가하던 우리 안의 수박 기득권자들”이라며 “보수 언론과 국민의힘 그리고 민주당 내 인사들까지 수익환수 덜했다고 비난하니 기가 찰 뿐”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캠프가 논평으로 이 지사 지지자들을 향해 ‘수박’ 표현 자제를 요청한 지 닷새 만이다. 이 전 대표 캠프의 이병훈 민주당 의원은 지난 16일 “수박이란 용어는 일베라는 극우 커뮤니티에서 쓰기 시작한 호남 혐오, 호남 비하 멸칭이다. 사용을 멈춰 달라”는 취지의 논평을 냈었다.

하지만 이 지사 캠프 측은 “수박은 겉과 속이 다른 사람을 표현하는 관용적 표현일 뿐”이라며 “갑자기 광주 5·18과 연결짓는 이낙연 캠프의 논리를 이해할 수 없다”고 반박했었다.

이에 이병훈 대변인은 “경선 내내 이재명 후보의 지지자들은 이낙연 후보의 지지자를 문파, 똥파리, 수박이라고 공격하면서 이들에 대한 차별, 적개심, 언어적 폭력을 선동해왔다. 호남을 비하, 배제하는 용어 사용을 중단해 줄 것을 요청했지만, 이재명 캠프와 지지자들은 이런 요청에 대해 ‘관용구로 사용했을 뿐이다’며 별 것 아닌 일로 치부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겉과 속이 다른 기득권자들에 대한 관용구로 쓰고 있다고 해도 이 또한 상대 후보와 캠프에 대해 혐오와 배제를 선동하기 위한 것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이주연 인턴기자

이재명-이낙연 ‘대장동 의혹’ 전면전…‘5·18’까지 소환
이재명측 “대장동 특검·국정감사 반대한다”… 이유는
“국힘에 감사”…이재명 ‘개발이익환수제’로 맞불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