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후쿠시마현 식품 수입규제 철폐… 한국도 압박?

도쿄 전력의 후쿠시마 제1 원전 모습. AP

미국이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 이후 도입했던 일본산 식품 수입규제를 철폐했다.

22일 일본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일본 농림수산성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이 21일(현지시간) 방사성 물질 우려로 중단했던 일본산 식품에 대한 규제의 철폐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미국은 후쿠시마현 등 일본의 총 14개 현을 대상으로 실시했던 식품 수입규제를 풀었다.

미국은 일본에 3번째로 큰 식품 수출국이다. 일본은 후쿠시마현 쌀, 죽순, 버섯류 등 총 100개 품목을 미국으로 수출할 수 있게 됐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하자 55개 국가·지역은 후쿠시마현에서 생산한 식품을 대상으로 수입 중단, 검사증명서 요구 등 수입규제를 도입했다. 일본 농림수산성은 올해 4월 가진 미·일 정상회담 등에서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촉구했던 게 규제 철폐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수입규제 철폐로 일본산 식품의 수입을 규제하는 국가는 한국 중국 등 5개국으로 줄었다.

미국의 결정으로 일본이 한국 등에 규제 철폐 요구의 수위를 높일 가능성이 크다.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정부가 수입규제를 유지하고 있는 국가·지역 등을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