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물산업 백년지계 ‘물의 도시 대구’ 프로젝트 가동

대구 달성군에 들어선 물산업클러스터 모습. 국민DB

대구시가 세계적인 물의 도시가 되기 위한 백년지계를 마련했다. 그동안 조성한 물산업 인프라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물산업 육성 프로젝트를 진행하겠다는 것이다.

대구시는 물산업 발전전략 강화와 ‘물의 도시 대구’ 이미지 형성을 위해 4대 추진전략과 전략별 20대 핵심사업을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대구시는 2015년 ‘세계물포럼’ 개최를 계기로 물의 중요성과 산업적 가치를 확인한 뒤 물산업클러스터 조성, 한국물기술인증원 유치 등 물산업 도시 인프라를 구축해왔다. 1991년 낙동강 페놀사태를 겪은 대구시는 물산업 발전과 안전한 환경을 동시에 고려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4대 추진전략은 세계 최고 물관리시스템 구축, 물이 흐르는 대구, 물과 탄소중립, 물산업 육성이다.

최첨단 기술을 활용한 세계 최고 수준의 물관리 기술 확보를 위해 디지털트윈기반 상수운영시스템 구축, 유수율 96.5% 프로젝트, 초고도 정수처리를 통한 안전한 물 공급, 우·오수 분류화 100%, 스마트 하수관리, 메타버스 등을 활용한 가상 물홍보관 조성 등의 핵심사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물이 흐르는 대구를 위한 핵심사업은 신천 생태하천 조성, 복개하천 개복 프로젝트, 실개천 네트워크 및 빗물 물순환 시스템 구축, 물 관광 자원화, 랜드마크형 수변공간 조성 등이다.

물과 탄소중립 핵심사업은 디지털 상·하수도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상·하수도 슬러지 자원화, 물 분야 탄소인증제도, 미세조류 자원화 등이며 물산업 육성 핵심사업은 대구21 물기술 표준설정, 대구스타물기업 육성, K-물 네트워크 구축, K-물산업 해외진출, 인력양성 등이다.

대구시는 물의 도시 프로젝트를 통해 쾌적한 환경 조성, 매출 100억원 이상 물기업 50개 육성, 신규 고용창출 1만명 등의 성과를 낼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시 정책 전반에 물산업이 스며들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물은 시민들에게 직접으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