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北핵무기 언급 없어”

유승민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유엔총회연설을 비판했다. 문 대통령이 국제적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한 ‘종전 선언’을 강조하면서 우리나라의 안보를 위협하는 북한의 핵무기에 대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유 전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제76차 유엔총회연설을 보면 이 분이 과연 어느 나라 대통령인지 의아하다”고 비난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위협하는 북한의 핵무기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고 평화쇼, 남북협력을 되뇌이다가 국제사회에서 누구도 공감하지 않는 종전선언을 또 다시 내밀었다”며 “한반도의 전쟁 위기는 종전선언이 아니라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를 포기하고 북한 주민들을 사람답게 대우하면 해결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유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은 마지막 유엔연설에서도 대한민국의 안보와 북한 주민의 인권은 안중에 두지 않았다”며 “참담하고 부끄러운 일”이라고 직격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되었음을 함께 선언하길 제안한다”며 “종전선언을 이뤄낼 때 비핵화의 불가역적 진전과 함께 완전한 평화가 시작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임기말 다시 종전선언 카드 꺼낸 문대통령…실현 여부는 물음표
[전문] 문 대통령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종전선언 제안”
文, 마지막 유엔무대서 또 ‘종전선언’…北미사일 언급無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