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징어게임’에 이은 ‘허경영게임’… “황당한데 웃겨”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의 대선 공약을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해 담은 ‘허경영 게임’이 온라인에서 화제다.

허 대표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목숨 걸고 힘들게 게임하지 마세요. 허경영이 있습니다”는 글과 ‘오징어 게임’을 패러디한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징어 게임’은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로 세계적 관심을 받고 있다. 참가자 456명이 1인당 목숨값 1억원을 거는 서바이벌 게임으로 끝까지 살아남으면 상금 456억원을 얻는다는 배경을 깔고 극을 전개한다.

허 대표의 포스터에는 드라마 내용을 패러디한 ‘게임의 룰은 간단하다. 부익부 빈익빈에 허덕일 것인가. 1억원+매월 150만원 받을 것인가’라는 멘트가 적혀 있다.

또 ‘허경영 50% 이상 득표율로 당선 시 국회의원들을 정신교육대에 입소시키고 18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억원을 지급한다’는 공약이 적혀 있기도 하다. ‘허경영은 대한민국 국민에게 내면의 미소를 찾아드린다’는 문구도 있다.
허경영 페이스북 캡처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공개되자 각종 SNS에는 최근 ‘당신도 오징어 게임에 참가할 수 있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취지의 질문과 답변이 오가는 게 ‘밈’(meme·온라인에서 유행하는 놀이나 유행어 또는 콘텐츠 등)으로 자리 잡았다.

대중의 트렌드를 읽고 “456조원. 국가예산 절약이 시작된다”며 일명 ‘허경영 게임’을 내세운 것에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허 대표의 게시물에는 1만개 넘는 좋아요와 댓글이 달려 있다.

허 대표는 다양한 누리꾼 반응에 직접 답했다. “친척 앞이라 웃음 참는 중”이라는 한 누리꾼에게는 “친척한테 알려야지요!”라고, “이 게임 할래?”라는 댓글에는 “당신을 허경영 게임으로 초대할게요”라는 대댓글을 달았다.

이어 “소통만 잘하는 정치인 1위”라는 뼈 있는 평가에는 “정치, 공약, 외모, 지능, 발차기 다 뛰어난 허경영입니다”라는 독특한 답변을 내놓기도 했다.

대다수 누리꾼은 “홍보팀 일 정말 잘한다”며 공약으로서는 황당할 수 있어도 창의적 방식으로 표현한 점에 감탄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美넷플릭스서 1위 ‘오징어게임’…이병헌이 공개한 굿즈는?
해외서 반응 터진 ‘오징어게임’ 정호연의 인스타 근황
‘오징어게임’ 사상 첫 미국 넷플릭스 1위…K드라마 새 역사 썼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