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기아 美 친환경차 판매 급증


현대차와 기아가 미국에서 친환경차 판매를 늘려가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기아는 8월 미국 시장에서 11만5184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감소했다. 하지만 친환경차 판매는 8312대를 기록하며 작년 동월(3704대) 대비 124.4% 증가했다.

현대차는 5817대의 친환경차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1684대)과 비교해 245.4% 증가했고, 기아는 2495대로 작년 동기(2020대) 대비 23.5%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투싼 하이브리드가 196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니로 HEV(1073대)가 뒤를 이었다. 코나 EV는 848대가 팔려 작년 동기(287대) 대비 195.5% 증가했고, 니로 EV는 967대로 작년 동기(234대) 대비 313.2% 급증했다.


엔진별로는 하이브리드가 6천269대로 작년 동기(3천62대) 대비 2배 이상 늘었고, 전기차는 코나 EV와 니로 EV의 판매에 힘입어 2000대의 판매량을 기록해 작년(617대)보다 3배 이상 증가했다.

현대차·기아가 올해 8월까지 미국 시장에서 판매한 친환경차 누적 대수는 6만9446대로, 작년 동기(2만3733대) 대비 192.6% 증가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