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캠프, 문준용 상대 “혈세 지원” 논평 하루만에 철회

“문화 예술인 지원 관련 갈등 오해 심화 안 돼”
문씨 “가짜뉴스” 진중권 “일천하고 천박”

윤석열 전 검찰총장(왼쪽)과 문준용씨. 국회사진기자단 및 문준용씨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를 상대로 혈세로 특혜 지원을 받았다고 지적한 논평을 하루 만에 철회했다.

캠프 측은 22일 기자단 공지를 통해 “김인규 캠프 부대변인의 21일 논평은 캠프의 공식 입장과 이견이 있어 철회했다”며 “비록 대통령 아들의 지원금 수령에 관한 비판적 여론이 있더라도, 해당 논평으로 문화 예술인 지원과 관련한 불필요한 갈등과 오해가 심화해선 안 된다는 캠프의 판단이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 부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문씨가 지난 2년 반 동안 공공예산으로 지원받은 액수는 총 2억184만원이다. 문씨에 대한 이런 지원이 한 번도 아니고 여러 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은가”라며 “세계적 예술인이 맞다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을 받는가”라고 비판한 바 있다.

하지만 해당 발언은 문화예술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았다.

당사자인 준용씨는 페이스북에서 “제가 받았다는 지원금은, 미술관이 전시를 하기 위해 제 작품을 구매한 비용을 말한다”며 “정치인들이 이 단어를 보고 신이 났다. 가짜뉴스를 조장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울대에서 미학을 전공하고 베스트셀러 ‘미학 오디세이’ 등 관련 서적을 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역시 개인 SNS에 “(이런 거나 물고 늘어지고 있으니) 윤캠이 심심한 모양”이라며 “문화예술에 대한 이해가 일천하고 천박하다. 캠프의 정비가 필요하다”고 꼬집기도 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