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 NBA ‘LA레이커스’ 유니폼에 ‘CJ비비고’ 새겨진다

비비고 로고가 적용된 LA레이커스 저지. CJ제일제당 제공

미국프로농구(NBA) LA레이커스 유니폼 왼쪽 어깨에 ‘CJ 비비고’ 로고가 들어간다. CJ제일제당이 LA레이커스 최초의 글로벌 파트너가 되면서다.

CJ제일제당은 LA레이커스와 글로벌 마케팅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22일 밝혔다. 이로써 비비고 브랜드를 LA레이커스 팀 유니폼과 홈구장인 스테이플스 센터 등에 지속적으로 노출할 수 있게 됐다. LA레이커스의 다양한 자산을 활용한 마케팅 활동 또한 세계 곳곳에서 펼칠 수 있다.

LA레이커스는 후원사 선정에 까다롭기로 유명하다. 다른 NBA팀들이 평균 100개 이상의 후원사를 보유한 것과 달리 LA레이커스는 현재 30여개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CJ제일제당에 따르면 이번 파트너십은 LA레이커스 제안으로 진행됐다. 팀 해리스 LA레이커스 대표는 “CJ의 ‘글로벌 넘버원 라이프스타일 컴퍼니’ 비전과 해외 스포츠마케팅 활동에 깊은 감명을 받아 제안하게 됐다”고 했다.

비비고 브랜드로 글로벌 시장에서 몸집을 키워가고 있는 CJ제일제당에도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LA레이커스는 북미뿐 아니라 아시아, 유럽, 중동, 남미에서 글로벌 팬덤을 보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중국 팬이 1억2000만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팬의 70%가 MZ세대(1980~2000년대생)로 주목도 또한 높다.

CJ제일제당은 미국에서 만두 시장점유율 40%를 넘어서며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지난 2분기 유럽과 아시아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22% 올랐다. 경욱호 CJ제일제당 마케팅실 부사장은 “LA레이커스와의 파트너십은 비비고가 세계적인 식품 브랜드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