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채현, 스포츠클라이밍 세계선수권대회서 첫 금메달

참가 선수 중 유일하게 완등 성공
2014년 김자인에 이어 두 번째 쾌거

EPA연합뉴스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의 서채현(18·신정고·노스페이스 애슬리트팀)이 2021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세계선수권대회 리드 종목에서 생애 첫 정상에 올랐다. 예선부터 결승까지 모두 완등에 성공할 정도로 완벽한 우승이었다.

서채현은 22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린 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완등에 성공하며 나탈리아 그로스먼(미국) 라우라 로고라(이탈리아·37홀드)를 제치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서채현은 이번 대회에서 예선부터 준결승까지 모두 톱(TOP·최종 홀드)을 찍고 결승에 오를 정도로 압도적인 기량을 과시했다. 최종 8명의 결승 출전 선수 중 마지막으로 등정해 유일하게 완등한 서채현은 생애 첫 세계선수권 금메달을 자축했다. 한국 선수가 세계선수권 리드 종목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건 2014년 대회 김자인(33)의 우승 이후 이번이 역대 두 번째다.

완등에 성공한 서채현의 기량에 세계의 찬사도 줄을 잇고 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서채현이 놀라운 등정 끝에 리드 여자부 결승에서 유일하게 톱을 달성했다.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한 서채현이 리드 종목의 새로운 세계 챔피언이 됐다”고 전했다. 이날 경기 중계방송 해설자도 금메달 확정 순간 “믿을 수 없는 움직임이다”며 박수를 보냈다.

한국 스포츠클라이밍의 기대주인 서채현은 지난 도쿄올림픽에서 결승 진출에 성공하며 가능성을 입증했다. 이번 세계선수권 금메달은 서채현이 세계 정상급 선수로 도약하는 신호탄이 될 수 있다. 이런 추세로 계속 성장한다면 2024 파리올림픽 메달 획득도 기대할 만하다.

서채현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2021년 리드 종목의 세계 챔피언이 됐고,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모든 4개의 톱을 모두 찍었다”며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게 감사드린다. 이제 쉴 시간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채현은 볼더링 종목에선 예선 공동 37위를 차지해 결승에 진출하지 못했고, 스피드 종목엔 출전하지 않았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