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19 영향에…캠핑 용품 디자인 출원 증가세

캠핑이 인기를 끌며 최근 디자인 출원이 증가한 차량 연결형 텐트. 특허청 제공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지난해 캠핑 관련 용품의 디자인 출원이 전년 대비 약 5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9년 143건이었던 캠핑 관련 용품의 디자인 출원은 지난해 221건을 기록했다.

캠핑 관련 용품 디자인 출원은 지난 5년간 연평균 16.3%가 증가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상반기에만 166건을 기록했다.

5년간 가장 많이 출원된 용품은 250건을 기록한 텐트였다. 이어 폴대 및 팩이 145건, 캠핑용 테이블 등 수납용품이 102건이었다.

지난해에는 캠핑용 수납용품, 캠핑카용품, 난방용품 등에서 출원량 증가세가 높았다.

이는 여름에 집중됐던 캠핑문화가 4계절 이용으로 바뀌고 캠핑용품 증가에 따른 수납공간 필요, 캠핑카의 인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최근에는 차량에 텐트를 직·간접적으로 설치하는 차량용 텐트의 디자인 출원도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신동선 특허청 산업디자인심사팀 심사관은 “젊은 층에게 인기 있는 차박 캠핑과 관련된 디자인출원이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