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이해못한다” 외국인 계산원 불만에 등장한 사장님

네이버 지도 리뷰란 캡처

한국 말이 다소 서툰 마트 계산원 응대에 불만을 표한 후기에 마트 사장이 “다른 곳 이용하라”라고 응수한 일에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0일 경기도 의정부시 한 마트의 네이버 리뷰란에는 장문의 불만 사항이 올라왔다. 이날 해당 마트를 이용한 고객으로 추정되는 A씨는 “계산하는 분 중에 단발머리에 나이 어려 보이는 분. 기본적인 교육부터 다시 시키셔야 할 것 같다”라고 계산원에 대한 불만 사항을 작성했다.

A씨에 따르면 이 직원은 A씨의 말을 제대로 이해 못 해 동문서답하는 식으로 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또 그는 “(의사소통이 안 되는 건) 그렇다 쳐도 더 웃기건 본인이 손님말 이해 못 해놓고 왜 손님한테 틱틱대는지 의문”이라며 “카드랑 영수증도 줄 제스쳐도 없이 그냥 바로 바닥에 두시던데 반대로 손님이 카드 손에 안 드리고 바닥에 던져주면 기분이 좋으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계산대 앞에 CCTV 표시가 붙어있던데 고객이 직원한테 어떻게 하는지 말고 직원이 손님한테 어떻게 말하고 행동하는지 한번 돌려보라”고 지적했다.

A씨의 주장은 ‘일에 서툴면 친절하기라고 해야 하는 거 아니냐’는 취지다.

하지만 해당 마트 사장 B씨는 “기본적인 직원 교육을 운운하시는데 저희 물건을 조금 더 저렴하게 공급하는 게 주 업무”라며 A씨의 글을 반박하는 답글을 남겼다.

B씨에 따르면 해당 직원은 외국 출신으로 현재는 귀화해 대한민국 국민인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이 직원을 옹호하며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서 한분 한분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친절은 어느 누구에게나 똑같이 제공하지 않는다”며 “고객님이 만족할만한 친절을 원하시면 고객님도 조금 더 너그러운 태도를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B씨는 “고객님이 불편하셨고 만족하지 못했다면 다른 곳을 이용하면 된다”라고 A씨의 불만을 받아쳤다.

해당 리뷰를 본 누리꾼은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직원을 감싸주는 사장님이 멋지다. 저런 사장 밑에서 일하고 싶다” “손님이 왕이라는 문화는 없어져야 할 필요가 있다”며 B씨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했다.

반면 몇몇 이들은 “직원의 행동이 충분히 기분 나빴을 것 같은데 무조건 옹호하는 건 아닌 것 같다” “귀화를 했던 외국인이든 간에 한국에 와서 서비스직 일을 하면 기본적으로 말은 통해야 하는 것 아니냐” 등 A씨의 분노와 불만에 공감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