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가 만든 안타까운 추석 풍경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인 22일 서울 중구 서울역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한 가족이 명절을 보낸 뒤 코로나 검사를 받고 있다. 검사 건수는 줄었지만 코로나 19 신규 확진자 수는 1,720명을 기록, 78일째 네자릿수를 기록했다.

윤성호 기자 cyberco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