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녀상 때린 외국인 “미안해요”…하루만에 거듭 사과 [영상]

틱톡 캡처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고 조롱하는 듯한 영상을 올린 외국인 틱톡커 2명이 다음 날 사과 영상을 올렸다.

이들은 지난 19일 밤 대구 중구 공평로에 설치된 소녀상의 머리를 툭툭 때리는 장난을 영상으로 만들어 올렸다. 친구 사이로 보이는 두 남성은 소녀상 주변에 있었고, 그 가운데 1명은 소녀상의 머리를 때리며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틱톡 캡처

영상이 올라오자 곧바로 논란을 낳았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참상을 담아 올바른 역사인식 확립을 위해 설치한 조형물인 소녀상을 모욕하는 행위로 해석됐기 때문이다. 이 영상에 누리꾼들은 수많은 댓글을 달며 무례한 행동이라고 분노했다.

거센 비판이 일자 이들은 다음 날인 지난 20일 사과 영상을 올렸다. 그들은 “소녀상의 의미를 지인을 통해 알게 돼 사과한다”며 잘못된 행동이었음을 인정했다.

틱톡 영상에 따르면 잔뜩 긴장한 듯 경직된 표정의 한 남성이 카메라 앞에서 고개를 숙인다. 그는 전날 올린 논란의 영상에서 소녀상의 머리를 계속해서 쳤던 사람이다. 이어 서툰 한국말로 “안녕하세요. 우리가 어젯밤에 잘못했어요. 미안해요”라고 했다. 그는 거듭 ‘미안해요’라고 사과했다.
틱톡 캡처

이 남성은 카메라를 향해 허리를 한번 숙여 사과의 제스처를 전한 후 소녀상을 향해서도 세 번 허리를 숙였다. 손을 모아 사과를 표시하는 행동에서는 난처함이 드러났다.

사과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무지해서 온 실수 같은데 진심으로 사과하고 반성했으면 됐다” “외국인이면 전혀 몰랐을 수도 있다.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조형물 의미를 담은 안내문이라도 잘 마련됐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에선 “사과도 틱톡으로 하는 거냐. 진정성이 없다” “몰랐다고 사과해도 무례한 행동이었던 것은 마찬가지다” 등으로 비판을 이어갔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