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경선이슈 모두 빨아들인 ‘대장지구 논란’… 명·낙 정면충돌


중반부로 접어든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성남 대장지구 의혹’이 모든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있다. 특히 25~26일 호남 순회경선을 앞둔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는 추석 연휴 내내 이 문제를 두고 정면충돌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전북도의회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만 호남 대의원·권리당원의 표심으로 역전을 노리는 이 전 대표는 이른바 ‘화천대유(대장지구 시행사) 논란’을 전면에 내세워 이 지사를 거칠게 몰아세웠다. 그는 22일 전북도의회 기자회견에서 “국민께서 걱정하시는 문제를 소상히 밝히고 국민 오해를 불식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급하다”며 이 지사를 직격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9일 광주에서 열린 TV토론회에서도 “소수 업자가 1100배의 이득을 얻은 것은 설계를 잘못한 것이냐,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이냐”며 “평소 부동산 불로소득을 뿌리 뽑겠다고 했는데, (대장지구 개발사업은) 역대급 일확천금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22일 서울 동작소방서를 찾아 소방관들을 격려한 뒤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네거티브 대응 자제를 선언했던 이 지사도 사안의 중요성과 호남경선이라는 시점을 감안한 듯 적극적이고 강한 반박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22일 서울 동작구 동작소방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부동산 가격이) 올랐으니 (시행사) 개발이익이 늘어난 것인데, 이를 이재명이 책임져야 한다고 말하는 분들은 초보적 상식에 의심을 가져봐야 한다”며 당 안팎의 비판논리를 반박했다.

그러면서 “보수언론과 국민의힘, 토건세력들이 전에는 ‘민간의 개발이익을 왜 강제로 뺏어가느냐’고 비난하더니 최근에는 ‘왜 덜 빼앗았느냐’고 비판하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세력의 불로소득을 막을 제도를 만들어낼 정말 절호의 기회다. 보수언론과 토건세력에게 깊이 감사 드린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 전 대표를 향해서도 날카롭게 반응했다. 그는 전날 페이스북에서 “당시 집값이 두배로 오를 걸 예측 못하고 더 환수하지 못했다고 비난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며 “부동산 정책을 잘못해 집값 폭등으로 예상개발이익을 두 배 이상으로 만든 당사자께서 하실 말씀은 아닌 듯 하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최승욱 이가현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