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헝다 위기, 리먼 사태와 다르다” 충격 제한적 전망

지난 17일 중국의 부동산 개발 업체 헝다그룹이 장쑤성 쉬저우에 짓고 있는 문화관광도시 건설 공사가 중단된 모습. AFP연합뉴스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그룹이 채무 불이행(디폴트)에 직면할 것으로 보이지만 중국 금융시스템의 전반적인 안정을 위협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2008년 미국 리먼 브러더스 사태와 같은 글로벌한 충격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2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따르면 스탠더드푸어스(S&P)는 최근 보고서에서 “중국 정부는 헝다의 위기가 다른 부동산 개발 업체에도 영향을 미칠 경우에만 디폴트 방지 지원에 나설 것”이라면서도 “중국 정부가 구제에 나선다면 이는 부동산 분야의 고삐를 죄는 당국 캠페인을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헝다만의 개별적인 위기는 관리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금융 소프트웨어 업체 뮤렉스의 분석가 알렉산더 본은 “헝다 위기가 실물 경제를 통해 금융 시장에 영향을 끼칠 위험은 있다”면서도 “우리는 중국판 아시아 금융 위기의 문 앞에 서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헝다발 위기를 13년 전 리먼 브러더스 사태와 비교하는 건 무리라는 얘기다.

글로벌투자은행 바클레이즈도 보고서에서 “헝다 위기로 인해 중국 부동산 개발 업계의 사업 모델이 무너졌다고 보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다만 싱가포르의 채권 애널리스트인 저우촨이는 SCMP에 “가장 나쁜 상황은 중국의 다른 건설 업체들이 헝다가 초래한 쓰나미에 익사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큰 규모의 채권 만기가 도래하는 기업에는 향후 몇 달간의 유동성 고갈이 재앙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헝다는 이날 성명을 내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2025년 9월 만기 채권에 대한 이자를 23일에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로이터는 이자 규모가 2억3200만 위안(425억원)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헝다는 같은 날 만기가 도래하는 2022년 3월 만기 채권 이자 8350만 달러(993억원), 역외 채권 이자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블룸버그통신은 “헝다가 모호한 성명으로 시장에 새로운 불안을 주입했다”고 평가했다.

헝다그룹 파산 위기감 탓에 지난 20일 장중 3% 가까이 급락했던 미국 S&P500 지수는 다음 날 낙폭을 0.08%(3.54포인트)까지 줄였다. 중추절 연휴(20~21일) 휴장했다 개장한 중국 증시도 선전했다. 상해종합지수는 22일 직전 거래일 대비 1.40% 내린 3563.21에 거래를 시작하며 장 초반 급락세를 보였지만 곧바로 반등하며 0.40%(14.52포인트) 상승 마감했다.

SCMP 등에 따르면 헝다는 올해 상반기 기준 약 3000억 달러(355조원)의 부채를 안고 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2%에 달하는 규모다.

중국 남부 도시 선전에 본사를 둔 헝다는 문어발식 확장으로 몸집을 키웠다. 부동산 시장 호황에 힘입어 1300개 이상의 건설 프로젝트를 추진했고 이를 발판 삼아 전기자동차, 테마파크 등의 사업에도 진출했다. 하지만 무리한 사업 확장으로 부채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면서 이자를 제때 갚을 수 없는 상황에 몰린 것이다.

특히 헝다의 위기는 중국 당국이 주택 가격 안정을 목표로 부동산 업체에 흘러가는 자금을 통제하기 시작한 시점과 맞물려 부상했다. 중국 당국의 지침 발표 후 국유은행은 신규 대출이나 차입을 꺼렸고 시중 은행은 만기가 오지 않은 대출까지 서둘러 회수하기 시작했다.

베이징=권지혜 특파원, 김지훈 기자 jhk@kmib.co.kr

‘헝다 위기’에도 중국 증시 일단 ‘혼조세’ 마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