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요” “지지해요”…교민 만난 문 대통령 [포착]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미국 뉴욕에서 교민들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 유튜브 영상

미국 뉴욕에서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참석했던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 교민을 만나 짧은 인사를 나눴다.

청와대는 2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문 대통령이 현지 교민과 만나 인사를 나누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교민들은 기조연설 발표를 앞둔 문 대통령의 숙소 앞에 찾아와 모였고, 문 대통령은 직접 손을 흔들거나 박수를 치며 화답했다.

미국 뉴욕 교민들이 22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숙소를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 청와대 유튜브 영상

공개된 영상에는 교민들이 미리 준비한 플래카드로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를 응원하는 모습이 담겼다. 교민들은 “사랑해요 문재인” “지지해요 문재인” 등을 외치며 문 대통령 부부를 반겼다.


한 어린이는 종이에 “대통령님 아프지 마세요”라는 글귀와 함께 문 대통령 부부의 얼굴을 그려 넣기도 했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이 미국 뉴욕 일정을 마치고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부부는 하와이 호놀룰루 히캄 공군기지에서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주 지사 부부와 존 아퀼리노 인도태평양사령관 부부, 폴 라캐머라 주한미군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 부부 등과 인사를 나눴다.

미국 뉴욕 교민들이 22일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위해 숙소를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을 응원하고 있다. 청와대 유튜브 영상

문 대통령은 펀치볼 국립묘지 헌화식과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 한·미 유해 상호 인수식 등 일정을 마친 뒤 3박5일간 방미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문 대통령, 하와이서 ‘보훈’ 행보…독립유공자 훈장 추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