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환상 감아차기’ 이강인, 레알 마드리드 상대로 골

라리가에서 442일 만의 득점…팀은 1-6 대패

이강인(오른쪽)이 23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수비수와 볼 경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20)이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마요르카 데뷔골을 터트렸다.

이강인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레알 마드리드와의 2021-2022시즌 프리메라리가 6라운드에서 풀타임을 뛰면서 공격을 이끌었다.

마요르카 이적 후 3경기 만에 선발출전한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데뷔골을 터트리며 자신의 진가를 발휘했다.

이강인(오른쪽)이 23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전에서 마요르카 데뷔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이강인은 전반 25분 호페의 패스를 받은 뒤 드리블 돌파 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상대 선수 3명을 앞에 두고 감아차기 슈팅을 했고, 공은 골문 구석을 정확하게 흔들었다.

이강인이 스페인에서 골을 넣은 것은 발렌시아 소속이던 올해 1월 8일 예클라노 데포르티보(3부)와 2020-2021 코파 델 레이(국왕컵) 2라운드 원정 경기 선제골(4-1 승) 이후 처음이다.

프리메라리가에서의 득점은 지난해 7월 8일 레알 바야돌리드와의 2019-2020시즌 35라운드 홈경기 결승골(2-1 승) 이후 442일 만이다.

한편 마요르카는 이강인의 데뷔골에도 불구하고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5골차 대패를 당했다.

마요르카는 전반 3분 레알 마드리드의 벤제마에게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24분 아센시오에게 추가골을 내줬다. 전반 25분 이강인이 만회골에 성공했지만, 전반 28분 아센시오에게 다시 한 골을 내줬다. 마요르카는 후반에도 벤제마, 아센시오, 이스코에게 연속골을 허용해 결국 1-6으로 패했다.

마요르카는 2승2무10패로 10위에 자리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5승1무로 시즌 무패행진을 이어가면서 1위로 나섰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