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은, 박지원 귓속말 논란에…꺼내든 반박 사진 한 장

조성은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33)씨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의 ‘제보 사주’ 의혹을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조씨는 2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상돈 전 국회의원과 귓속말을 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국민의힘이 박 원장과 조씨가 귓속말하는 사진을 공개하며 공세에 나선 것을 비꼰 것이다.

조씨는 “국민의당 분당 당시에 같은 종류 국회 회의들 사진, 이상돈 (전) 의원님께서 국가정보원장이 되셨으면 아마 이 사진을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패널로 만들었겠지”라며 “언론인들과 카메라가 (많아) 어수선하게 소음이 많으면 어쩔 수 없이 (귓속말로) 들리도록 이야기해야 하는데 진짜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했다.

조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 중단을 선언한 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적극적으로 여론전을 펼치고 있다.

조씨는 이날 오전에는 “‘제보 사주’라는 기가 막힌 단어가 맴돈다”라며 “대검찰청 검사조직이 총선에 사찰 등을 활용하여 총선 법정선거기간 내에 정치중립의무를 중대하게 위반하여 선거개입 범죄를 저지른 것을 수사기관에 공익신고하는 것이 과연 ‘사주’하다라는 단어와 연결이 가능한가”라고 따져 물었다.

한편 조씨는 올해만 박 원장과 3번 만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그중 2번은 고발 사주 의혹 보도가 있기 직전이었다. 조씨는 8월 말 만남에 대해 ‘만난 적 없다’고 했다가 언론 보도 이후 ‘차를 마신 적 있다’고 말을 바꿨다. 거짓말 논란이 불거지자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먼저 국가정보기관 수장의 일정을 멋대로 공개할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